ITU 전파총회서 승인..中.獨 반대 넘어서
 
    (제네바=연합뉴스) 이 유 특파원 =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와이브로(Wi
Bro) 기술이 IMT-2000으로 통칭되는 3세대(G)의 6번째 국제표준으로 채택됐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은 18일 오후 제네바 국제회의센터에서 진행된 전파총회(
Radio Assembly) 본회의에서 한국의 와이브로 기술을 3G 국제표준으로 승인했다.
    휴대인터넷 또는 모바일 와이맥스로 불리는 와이브로는 이동 중에도 광대역  인
터넷 접속이 가능한 무선통신 서비스이다.
    와이브로가 3G 국제표준의 하나로 선정됨에 따라, 글로벌 로밍이 가능한 전세계
IMT-2000 주파수를 사용할 수 있게 되는 등 기존의 이동통신 서비스와 동등한  위치
에서 경쟁을 벌일 수 있어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즉, 와이브로가 기존의 IMT-2000이 쓰이는 주파수 대역을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서 외국에서 신규로 서비스를 하게 될 때 와이브로를 선택할 기회가 확대되고, 다소
복잡한 구조의 cdma-2000 및 W-CDMA보다 더욱 경제적인 망의 설계와 구축이  가능해
 
진다.
    게다가 와이브로는 4세대 이동통신의 무선접속 기술로 각광을 받고 있는  OFDM(
직교주파수분할), MIMO(다중입출력) 기술을 이미 채택하고 있어 4세대 발전  과정에
서도 유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앞서 와이브로 기술의 국제표준 채택을 위해 이번  전파총회에는  정보통신부와
전파연구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KT[030200], SK텔레콤[017670], 삼성전자[0
05930], 포스데이타[022100] 등 국내 민관 전문가 15명이 참석해 적극적인 설득  작
업을 벌였다.
    총회에서 중국측은 우리나라의 와이브로 기술의 국제표준을 끝까지 반대했으나,
결의안에 자국이 반대했다는 내용을 명기하는 조건을 내세워 물러 났으며, 독일측은
가급적 이른 시기에 음성 등 다소 기술적 문제가 있는 부분을 연구해 보완하는 작업
을 추진하자고 제의하는 것으로 반대 입장을 접었다.
    그동안 중국은 사실상 자국의 3G 표준인 TDS-CDMA 기술이 자리잡기도 전에 모바
일 와이맥스가 3G표준으로 채택되면 와이브로가 TDS-CDMA를 대체할  가능성이  높은
 
점 등을 우려해왔다.








- ITU총회 결의..中·獨 반대의견 접어
 
[이데일리 이학선기자] 한국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와이브로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됐다.
 
19일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총회는 한국의 와이브로 기술을 3세대(IMT-2000) 6번째 국제표준으로 공식 채택했다.
 
와이브로는 이동 중에도 광대역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무선통신 서비스다. 국내에서는 KT(030200)와 SK텔레콤(017670)이 와이브로 서비스를제공하고 있다.
 
와이브로가 국제표준 가운데 하나로 선정됨에 따라 삼성전자(005930)와 포스데이타(022100) 등 원천기술을 확보한 관련기업들의 세계시장 진출이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국은 지난 8월말 서울에서 각국 전문가들을 초청해 특별회의를 열고 서비스 시연을 하는 등 와이브로의 국제표준 채택에 공을 들였다.  
 
 
당시만해도 중국과 독일 등이 표준채택에 반대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서 중국은 표준채택 결의안에 자국이 반대했다는 내용을 명기하는 조건을 내세워 한발 물러섰고, 독일은 기술적 문제가 있는 부분을 연구해 보완하는 것을 조건으로 반대 입장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표준 채택이 와이브로 도입 준비국들의 도입시기를 앞당기고 중동, 남미 등 여러 국가들이 서비스 도입에 가세해 와이브로 기술의 세계 시장 진출에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브로(WIBRO) 관련 주들이 3세대 국제표준 채택으로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
다.
 
19일 10시 43분 현재 기지국 업체인 포스데이타가 전일대비 14.73% 급등한 1만1450으
로 거래되는 가운데 안테나 업체인 케이엠더블유, 중계기 업체인 쏠리테크, 기산텔레
콤, 영우통신 등이 모조리 가격제한폭까지 급등한 상태다.
 
삼성전자 또한 전일대비 1.92% 상승한 53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전일 국제전기통신연합은 스위스 제네바 국제회의센터에서 진행된 전파총회 본회
의에서 와이브로 기술을 IMT-2000으로 통칭되는 3세대(3G)의 여섯번째 국제표준으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대우증권은 "와이브로는 4세대(4G) 이동통신 기술분야인 OFDM(직교주파수분할), MIMO(
다중입출력)기술을 이미 채택하고 있어, 4G 주도권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라고 평가
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와이브로 기술이 3세대(3G)이동통신기술의 국제
표준으로 채택됐다는 소식에 코스닥시장에서 와이브로 관련주들이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19일 오전 10시43분 현재 포스데이타[022100]가 전날보다 1천470원(14.73%)  오
른 1만1천450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서화정보통신[033790](14.92%), 기산텔레콤[0354
60](15.00%), 영우통신[051390](14.97%), 케이엠더블유[032500](14.85%),  이노와이
어[073490](14.86%), 쏠리테크[050890](14.96%) 등 와이브로  관련주들이  무더기로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미국 등 세계시장에 와이브로 단말기를 공급하는 삼성전자[
005930]가 9천원(1.72%) 오른 53만1천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국내 와이브로  서비스
사업자인 KT[030200]도 450원(1.06%) 오른 4만3천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은 전날 제네바 국제회의센터에서 진행된 전파총회(Radi
o Assembly) 본회의에서 한국의 와이브로(모바일 와이맥스) 기술을  3G이동통신기술
 
의 여섯 번째 국제표준으로 승인했다.
     와이브로가 3G 국제표준의 하나로 선정됨에 따라 글로벌 로밍이 가능한 전세계
IMT-2000 주파수를 사용할 수 있게 되는 등 기존의 이동통신 서비스와 동등한  위치
에서 경쟁을 벌일 수 있어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시장조사 기관인 텔레콤뷰(TelecomView)는 전세계적으로 2006년에 와이브로  가
입자 30만명에 그쳤으나 2011년에는 1억3천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와이브로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와이브로 관련 장비를 공급
하는 이들 업체의 주가가 일제히 가격제한폭까지 치솟고 있는 것이다.
    포스데이타는 기지국과 단말기 장비 제조업체로 지난달 미국에서 게임용 특화단
말기를 선보였으며 서화정보통신과 기산텔레콤, 영우통신은 와이브로 중계기 생산업
체로, SK텔레콤과 KT 등에 관련 장비를 공급하고 있고 케이엠더블유는 기지국 장비,
와이이노어는 단말기용 계측 장비를 생산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국제표준 채택이 장기적인 성장면에서 긍정적이나 실적에  반
영되는 데는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막연한 기대감에 의존한 투자는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대신증권 김강오 연구원은 "시장이 세계로 확대된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  관련
업체에 매우 긍정적이나 표준 채택의 효과가 나타나는 시점이 언제가  될지  정확히
예측하기 어렵다"며 "막연한 기대감으로 투자에 나서기 보다는 기업들의 수혜  내용
을 먼저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osted by Real_G